[보도자료] 선원 이주노동자들에 대한 착취의 고리를 끊기 위해 송출・송입・관리 일원화 시급, 72개 시민단체 ‘한국수산어촌공단법안’ 제정안 그대로 통과 촉구

선원 이주노동자들에 대한 착취의 고리를 끊기 위해 송출・송입・관리 일원화 시급, 72개 시민단체 ‘한국수산어촌공단법안’ 제정안 그대로 통과 촉구   ‘한국수산어촌공단법안’ 제정을 통해 해양수산부에서는 외국인선원의 인력수급, 고용관리 사업을 한국수산어촌공단에서 시행 도모 제정법 입법 예고 이후, 수협과 민간 송입 및 관리업체의 제발로 인하여 해수부는 현지 선발, 현지 교육 및 송출 업체만 공공기관에서 담당하고 국내 관리를 기존 업체에게 유지할…

해양수산부의 연근해어업 선원이주노동자(E-10-2)제도 개편방안에 대한 시민단체의 입장

해양수산부의 연근해어업 선원이주노동자(E-10-2)제도 개편방안에 대한 시민단체의 입장 1. 평소라면 관심도 끌지못했을 ‘법안’ 하나가 연근해어업 관련업계와 선원이주노동자 인권단체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 2021년 3월 2일 해양수산부에서 입법 예고한 ‘한국수산어촌공단법안’이 그것이다. 더 구체적으로는 법안 제8조 [사업] 제①항제4호에 단 한줄 명시된 신설되는 ‘한국수산어촌공단’에서 “「선원법」에 따른 외국인선원의 인력수급, 고용관리에 관한 사업”을 수행한다는 내용 때문이다. ‘법안’대로 라면 그동안 해양수산부에서 수협중앙회로…

[성명]드러난 포스코와 미얀마 군부와의 유착, 포스코는 언제까지 책임을 회피할 것인가

미얀마 군부에 군함까지 판매한 포스코 강력히 규탄한다 포스코와 정부는 군함 수출 관련 정보 즉각 공개하라   언론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9년 포스코 인터내셔널이 미얀마 군부의 요청을 받아 군함을 판매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 군함은 국내 기업인 대선조선이 생산해 지난 2019년 12월 24일 미얀마 해군 72주년 기념행사에서 공개되기도 했다. 미얀마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한국시민사회단체모임(이하 한국시민사회단체모임)은 로힝야 학살로 미얀마 군부에…

[처벌 조항 없는 인신매매특별법 필요없다 ⑥] 정부 기관 아닌 피해자 목소리 들어야피해자를 가해자 품으로… ‘인신매매’에 연루된 정부 기관

이 글은 오마이뉴스에도 기고된 기사입니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인신매매·착취방지와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안’에 대해 인신매매 피해자들을 지원해온 시민단체 활동가들이 5회에 걸쳐 <오마이뉴스>에 법률안을 비판하는 기사를 실었다. 그 기사에 소개된 다음의 인신매매 사례들은 지난 20년 동안 한국 사회에서 전형적으로 그리고 지속적으로 발생해 온 것이라 할 수 있다. 사례  #1. 공연노동자로 한국에 왔지만, 외국인 전용 유흥주점에…

[처벌 조항 없는 인신매매특별법 필요없다 ⑤] 기업 연루 방지 조항이 필요한 이유 – 인신매매특별법, 기업도 자유롭지 않다

[이 글은 오마이뉴스에도 기고된 기사입니다] 지난 4일간의 연재를 통해 우리 사회에서 일어나고 있는 성착취, 노동착취 목적의 인신매매 사례들에 대해 상세히 소개하였다. 그런데 이 인신매매 범죄는 이 현장들에서 끝나지 않는다. 장애인들을 착취하여 생산된 소금이, 이주어선원들을 착취하여 잡힌 수산물은 공급망을 거쳐 결국에는 우리 식탁에 오르기 때문이다. 사실 소금과 수산물 외에도 우리 식탁에 오르는 많은 음식들이 이런 ‘노동착취…

[처벌 조항 없는 인신매매특별법 필요없다 ③] 한국 어선에서 발생하는 인신매매 현실욕설, 폭행, 착취에도… 그들은 배 안을 벗어날 수 없었다

이 글은 오마이뉴스에도 기고된 기사입니다. 2011년 한국 어선인 오양 75호에 승선해 뉴질랜드 해역에서 조업했던 인도네시아 선원 32명은 장시간 노동에도 제대로 된 임금을 받지 못했고, 상습적으로 폭행과 성적인 학대를 당했다. 그러나 선원들은 도움을 구할 수도, 도망칠 수도 없었다. 여권은 빼앗긴 상태였고, 어선은 바다 한 가운데에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다가 배가 육지에 가까이 왔을 때 그들은 헤엄을 쳐서 배를…

[보도자료] 인신매매 특별법 제정, 제대로 가고 있는가? 인신매매 피해자 지원 시민단체, 실효성 있는 인신매매특별법 요구

인신매매 특별법 제정, 제대로 가고 있는가? 인신매매 피해자 지원 시민단체, 실효성 있는 인신매매특별법 요구   이수진 의원 대표로 발의된 인신매매특별법 법률안은 인신매매의 국제기준과 동떨어진 정의 규정과 처벌조항이 부재 인신매매 피해자들을 지원해온 시민단체들은 발의된 법안을 통해 피해자들이 보호받지 못할 것에 대해 구체적 사례를 통해 강조 효과적인 인신매매 대응을 위한 시민사회에서 마련한 인신매매특별법 안 제시   2021년…

[Webinar] Are we on the right track to enact an effective law to eradicate human trafficking?

Korea has completely failed to respond to human trafficking. Perpetrators have not been punished, meanwhile the victims were neglected and unprotected.Would it be possible for the perpetrators to be brought to justice and for the victims to be effectively protected with the new special law on human trafficking introduced at the end of 2020 by…

[온라인토론회] 인신매매 특별법 제정 제대로 가고 있는가?

한국은 그 동안 인신매매 대응에 철저하게 실패해 왔습니다. 그래서 인신매매자는 처벌을 면했고 그 피해자는 방치되어 억울한 일이 많았습니다. 인신매매특별법안(이수진 의원 대표발의)이 2020.말에 발의가 되었는데, 위 법안이 통과되면 인신매매자는 제대로 처벌받고 피해자는 효과적으로 보호받을 수 있을까요? 이에 대해 인신매매특별법제정연대회의에서는 온라인 토론회를 개최하여 법안의 문제점에 대해 논의하고, 바람직한 법안의 모습에 대해 제시하고자 합니다.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

[Press Release] Bioenergy a Risk to Equitable Clean Energy Transition

Bioenergy a Risk to Equitable Clean Energy Transition    – Bioenergy production is linked to deforestation, air pollution, land grabbing, and human rights violations  – Industrial-scale bioenergy increases greenhouse gas emissions, harms biodiversity, and reverses the original intent of renewable energy policies  – risks in bioenergy supply chain must be considered in the renewable energy…

[보도자료]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 가로막는 바이오에너지 공급망리스크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 가로막는 바이오에너지 공급망리스크   -바이오에너지 생산은 산림파괴, 지역사회 대기오염, 토지 수탈, 인권침해와 연결 -산업적 규모의 바이오에너지는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 및 생물 다양성 훼손하며 재생에너지 정책의 본 취지에 역행 -바이오에너지 공급망리스크를 반영한 재생에너지 정책 개선 필요 ▲ 캐나다 브리티쉬 콜롬비아주 프린스 조지에서 바이오매스 생산을 위해 천연림을 벌목한 현장. 본 산림은 생태적으로 매우 중요하고 멸종위기종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