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마다 어필] 2020년 8월

[이주어선원 인권개선을 위한 원양산업협회 미팅]   8월 5일, 어필의 김종철 변호사는 이주어선원 인권개선을 위한 원양산업협회와 미팅을 진행했습니다. [경찰대학교 인권강의]   어필의 전수연 변호사는 8월 10일, ‘한국사회의 이방인들’이라는 주제로, 경찰 및 해양경찰 간부후보생들을 대상으로 강의를 진행했습니다. [서울대 국제이주와 포용사회센터에서 난민팀이 내방]   8월 12일, 서울대학교 국제이주와 포용사회센터에서 난민팀이 내방해 전수연 변호사와 한국사회 난민의 사회통합 및 처우현황에 관한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달마다 어필] 2020년 상반기 소식

공익법센터 어필을 응원해주시는 여러분들에게 조금 더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서 만든 [달마다 어필]입니다. 유튜브나 홈페이지에 글로 남기지 않았지만, 소중하고 중요한 어필의 활동(강연, 출장, 교육 등)을 모아서 보여드리는 [달마다 어필]. 이번에는 2020년 상반기 어필의 활동을 모았습니다. 2월 2월 10일, 어필 이일 변호사는 평창평화포럼2020에서 열린 Speak Now 행사에서 포럼에 참석한 참가자들에게 “평화의 조건으로서의 환대, 차별과 혐오의 극복”, “장벽의…

[달마다 어필] 2020년 첫 달마다 어필

  국민대학교 법학과 강의  2019년 12월 6일, 김종철 변호사는 윤근휴 행정팀장과 함께 국민대학교 법학과 수업에서 ‘한국과 난민과 이주민에 대한 환대’를 주제로 강의하고 어필을 소개했습니다.      유네스코 아태교육원 “세계시민교육 아카데미” 강연 2019년 12일 7일, 이일 변호사는 유네스코 아태교육원에서 1년간 진행된 “세계시민교육 아카데미“에 참석한 50여 초중등 학교 선생님들을 만나 “우리 안의 이웃, 난민 이해하기“라는 제목으로 난민인권…

[달마다 어필] 11월의 어필

미국무부 주최 ‘인신매매를 주제로 하는 ILVP(International Visitors Leadership Program)’ 참여 10월 26일부터 11월 8일까지, 전수연 변호사는 미국무부에서 주최하는 ‘인신매매를 주제로 하는IVLP(international visitors leadership program)’에 참여하였습니다. 워싱턴 D.C, 필라델피아, 시애틀 등에서 인신매매와 관련한 정부기관, NGO 단체와의 미팅을 가지며 한국의 인신매매에 대한 인식과 피해자들에 대한 보호 및 방지책 등을 고민해보는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난민 불인정결정취소 소송…

[어필 뉴스레터 76호]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10월이 오면 생각나는 노래,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가사처럼 높은 하늘에 기분이 좋아지는 가을입니다. 뿐만 아니라 이 노래 가사를 듣다보면 우리 주변의 사람들을 돌아볼 수 있게 되는 것 같습니다. 그렇게 우리 곁에 있는 도움이 필요한 난민분들의 손을 잡고, 우리와 함께 가는 그들을 확인하며 사랑이 가득한 10월이 되었기를 바랍니다. 가사처럼 난민 이전에 사람・인간이 우리와 같이 이…

[어필 뉴스레터 75호] 남은 몇 개월의 기회

여름에는 사무실을 나서면 아직 밝은 대낮이었는데, 이제는 사무실에서 해가 뉘엿뉘엿 지는 모습을 보고 있습니다. 태풍이 지나가고, 벌써 겨울을 준비하기 시작하는 길거리 모습을 보면서 공익법센터 어필도 벌써 한 해를 돌아보게 됩니다. 도움이 필요한 분들에게 도움이 갔는지, 혹시 조금 더 잘할 수는 없었는지 고민하며 아직 남은 몇 개월을 기회라고 여기며 마음을 다잡으려고 합니다. 얼마 남지 않은 올해,…

[어필 뉴스레터 74호] 함께하는 것의 즐거움

이제 아침저녁이 되면 선선한 바람이 불며 다시 한 계절이 끝나가는 것을 피부로 느끼고 있습니다. 어필도 8월이 끝나면서, 정든 사람들을 떠나보내고 새로운 멋진 사람들과 함께 일을 시작하게 되었는데요. 아쉬움 만큼이나 앞으로 만들어갈 새로운 이야기에 기대가 되기도 합니다. 헤어짐과 만남 속에서 웃으며 다시 보자고 할 수 있는 것은, 그만큼 우리가 함께 즐거워했고 앞으로도 계속 함께일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어필 뉴스레터 73호] 여름, 여행

무더위가 깊어져 가는 여름, 다들 휴가는 다녀오셨나요? 무더위와 습한 날씨에 힘들 때도 있지만 여름철 어디론가 떠나는 여행은 항상 우리를 설레게 하는 것 같습니다. 좋은 사람과 함께 떠났던 여행이 행복한 추억으로 남아 다음 여름을 기다리게 만들기도 하네요.   여기 여름의 한 가운데 먼 곳으로부터 한국으로 온 분들이 있습니다. 바로 인간의 권리와 자유를 찾아 한국으로 오신 난민분들인데요. 진정으로 쉴…

[어필 뉴스레터 72호] 여기서 귀 기울여

어필에 6월은 뜻깊은 달이었습니다. 6월 20일 난민의 날과 더불어 이를 기념하기 위해 6월 15일에는 제5회 난민영화제 ‘We Hear You’를 개최했기 때문이죠. 난민 분들을 바라보는 사회의 시선은 아직 차갑다 못해 아프기까지 하지만, 이런 행사를 통해서 난민에 대해 관심을 갖고 이야기를 듣는 것이 모든 것의 시작이라고 생각합니다.   난민의 이야기를 듣겠다는 마음으로 어필에서 영화제를 위해 쓴 곡,…

[어필 뉴스레터 71호] 우리 곁에 있는 친구

  날씨가 점점 더워지고 있지만, 저녁에 가끔 부는 선선한 바람이 그래도 아직 봄이라는 것을 알려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도움이 필요한 난민 분들은 아직도 차가운 시선 속에서 힘겨운 싸움을 계속 하고 있습니다.   얼마 전 디아스포라 영화제에서 ‘난민은 가난해서 난민, 일하고 싶어서 난민, 그런 편견이 아니라 그냥 여러분 옆에 있는 친구’라고 말한 이란 소년 김민혁 군의…

[어필 뉴스레터 70호] 들리지 않는 목소리

  자신이 하는 말이 사람들에게 들리지 않는다면, 혹은 아무도 들어주지 않는다면 그 말은 어떤 의미를 가질 수 있을까요? 난민분들이 평범하게 살고 싶다고 외친 말은 눈물이 되어 날아갈 뿐입니다. 난민뿐 아니라 다양한 사회적 소수자들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이야기를 듣는 것이 시작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어필은 계속해서 들리지 않는 목소리를 여러분들에게 들려드리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먼저 귀를 열고…

[어필 뉴스레터 69호] 다시 봄이 오듯이

  추위에 걱정하던 날이 어제같은데 벌써 봄이 왔습니다. 3월의 어필도 마치 봄처럼 설레이는, 새롭게 들어온 17기 인턴들과 함께 많은 활동을 했습니다. 특히 인도네시아 지역에서 자행되는 한국 기업들의 만행을 담은 ‘빼앗긴 숲에도 봄은 오는가’ 보고서를 발표하고, 다른 활동들도 함께했는데요. 끝나지 않을 것 같았던 추위가 지나가고 결국 다시 봄이 오듯이 우리가 관심을 갖고 돕는 분들에게도, 빼앗긴 숲에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