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틀거리며 짓다, 정의를 │ 21년 9월] 최고의 보살핌 – 이가영 인턴

  지난달 초에 병원 응급실에 입원하게 되었어요. 코로나 때문에 응급실에 한 사람만 같이 있을 수 있어서 엄마는 밤새 저와 함께 계셨습니다. 예전부터 이 역할을 맡은 엄마지만, 그날 밤엔 공식적으로 제 ‘보호인’이 되어 주셨습니다. 비몽사몽간에 엄마가 간호사에게 질문하는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잠도 제대로 못 자면서 저를 위해 걱정하시고 가능한 최고의 보살핌을 받을 수 있도록 해주신 것에 매우…

[비틀거리며 짓다, 정의를 │ 21년 8월] 이름 불러주기의 힘을 믿습니다 – 정희진 인턴

  안녕하세요. 어필 미디어팀에서 7월부터 일한 정희진 인턴이고, 어필 내에서 불리는 이름은 폴랑입니다. 학생 때 쓰던 영어 닉네임이 있지만, 어필은 의미 있는 곳인 만큼 특별하게 호명되고픈 마음에 며칠간 고민하고 이름을 지었습니다. 폴랑은 영화 <아멜리에>에 나오는 주인공의 성입니다. 풀네임 ‘아멜리에 폴랑’ 중 아멜리에는 한글 표기론 네 글자라 약간은 긴 듯하여, 폴랑을 선택했습니다. 늘 주변 사람들이 행복을…

[비틀거리며 짓다, 정의를 │ 21년 7월] 타인의 권리를 위한 정의 – 정수하 인턴

    [비틀거리며 짓다, 정의를]을 써달라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조금 부담이 되었습니다. 살면서 딱히 정의로운 일을 한 적이 없었고 시간이 지날수록 나는 모르는 게 많다는 것만 느끼던 참이라 내가 과연 어떤 주제로 글을 쓸 수 있을까에 대해 고민했습니다. [비틀거리며 짓다, 정의를]에 다른 분들이 작성하신 글들을 읽다가 지금 저에게서 절대로 그런 글들을 나올 수 없다는 생각이…

[비틀거리며 짓다, 정의를 │ 21년 4월] 힘들었지만, 힘들지 않았던 여행 – 이준엽 인턴

    어느덧 시간이 흘러서 제가 예상했던것보다 더 일찍 인턴이라는 여행을 마무리하게 되었습니다. 인권에 관심은 있었지만 많이 알지 못했던터라 잘할 수 있을까하는 걱정이 밀물처럼 밀려왔지만 통역사로 일을 하면서 아주 천천히 어필에 스며들어 갔습니다. 이번 여행에서 만난 많은 사람들과의 추억이 아직 제 가슴속에 남아 떠나는 발걸음이 무겁게만 느껴집니다. 인권에 취약한 분들의 이야기를 하나하나 듣고, 느끼고, 전달하는…

[비틀거리며 짓다, 정의를 │ 21년 3월] 난민 곁에서 대신 화내주는 변호사 – 이일 변호사

    “아니 계장님 그거 맘대로 하시면 안되고 접수거부예요! 왜 법에도 없는 거 요구하며 난민분 자꾸 오라가라 합니까. 도대체 무슨 근거로 그러시는거냐구요!”   점심식사를 하고 사무실로 돌아가는 길 한 난민분의 전화를 받았습니다. 제 전화로는 수많은 난민분들이 전화, 카카오톡, 왓츠앱으로 문자와 연락을 주십니다. 예정된 업무시간에는 곧장 답을 못하고 전화도 잘 받기 어렵지만, 왠지 느낌상 받아야만 할…

[비틀거리며 짓다, 정의를 │ 21년 2월] 깨어진 일상의 회복을 바라며 – 김세진 변호사

  안녕하세요?    안식년 마치고 돌아온 김세진 변호사입니다.   저는 2월에 복귀하였는데요, 제가 안식년 어떻게 지냈는지 궁금해 하실 분들도 계실 것 같아서 이렇게 편지를 쓰게 되었습니다.   김종철 변호사님은 안식년 때 미국의 팜스쿨을 다녀오셨는데요, 저도 사실 덴마크에 있는 폴케호이스콜레 학교에 들어가려고 했는데 입학 즈음에 코로나가 발발을 해버려서 못가게 되었어요. 그래서 한국에서 주로 집에서 안식년을 보냈습니다.…

[비틀거리며 짓다, 정의를 │ 21년 1월] 모두가 함께할 때 – 조진서 캠페이너

  어필의 미디어팀에는 큰 난제가 하나 있습니다. 이일 변호사님과 제이슨, 단 두 명이지만 모든 사고 회로가 유튜브 채널로 귀결되는 열정의 어필 미디어팀은 이 난제를 헤쳐나가기 위해 이따금 한밤중에도 업무용 메신저에 영상 아이디어를 던지고 사라지곤 합니다. 아마 간혹 후원자분들이 ‘이런 영상은 왜 올리는 걸까’ 싶은 영상이 어필 유투브 채널에 올라오는 이유일 것입니다. 바로 ‘사람들이 굳이 찾아…

[비틀거리며 짓다, 정의를 │ 20년 12월]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것 속에서 – 장예윤 인턴

  어쩌면 모두가 힘들었던 작년 코로나라는 특수한 상황 속에서 저는 어필에서의 아랍어 인턴을 시작했습니다. 모두 함께 일했던 환경에서부터 코로나 19의 대 유행이 다시 시작되며, 주 2회 순번 출근 제에서 사무실에 출근하지 않는 것이 안전하다고 판단되는 상황이 오기까지, 항상 환하고 북적일 것만 같았던 어필 사무실의 공간에 사람이 점점 줄어져 가는 모습을 지켜 볼 수 있었습니다. 때로는…

[비틀거리며 짓다, 정의를 │ 20년 9월]함께 애써주셔서 감사합니다 – 윤근휴 행정팀장

  안녕하세요. 저는 작년 9월부터 어필과 함께하며 시간 가는 줄 모를 정도로 즐겁게 일하고 있는 어필의 “휴” 윤근휴 행정팀장입니다. 어필에서의 시간은 언제나 즐거웠지만 가장 마음에 남는 기억은 1년 전 어필의 재정적인 어려움으로 인해 대대적인 모금 캠페인을 진행하였던 일입니다.   입사하고 3주가 지났을 때 어필의 재정 현황을 분석해보니 매월 약 1천만 원 적자, 누적 적자는 1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