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틀거리며 짓다, 정의를 │ 21년 1월] 모두가 함께할 때 – 조진서 캠페이너

  어필의 미디어팀에는 큰 난제가 하나 있습니다. 이일 변호사님과 제이슨, 단 두 명이지만 모든 사고 회로가 유튜브 채널로 귀결되는 열정의 어필 미디어팀은 이 난제를 헤쳐나가기 위해 이따금 한밤중에도 업무용 메신저에 영상 아이디어를 던지고 사라지곤 합니다. 아마 간혹 후원자분들이 ‘이런 영상은 왜 올리는 걸까’ 싶은 영상이 어필 유투브 채널에 올라오는 이유일 것입니다. 바로 ‘사람들이 굳이 찾아…